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7℃
  • 서울 25.6℃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5.5℃
  • 흐림광주 26.5℃
  • 박무부산 24.9℃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28.0℃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6.4℃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사회

[단독] “직계 아닌 유가족, 식대 및 숙박비 지원 끊겠다”는 매정한 화성시

 

7월 8일 오후 7시 30분 화성 시청 1층 로비 앞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사고 시민 추모제에 취재차 참여했다. 마지막 발언자로 고 김재형의 고모의 발언이 있었다. 고모의 발언에 따르면 “화성시청에서는 직계 가족을 제외한 가족에게는 이틀 뒤인 7월 10일까지만 식대와 숙박비를 제공한다”라고 한다. 발언자인 고모는 “조카가 23살 어린 나이에 첫 공장에 취직했다”라며, “자식을 먼저 보낸 부모의 마음이 오죽하겠냐”며, “우리를 버리면 죄 받는다”라고 절규했다. 고모는 “할 말이 많아, 가슴이 터질 것 같다. 매일 매일 울며 하소연 한다. 수면제로 버티고 있다.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 화성 시장은 우리에게 했던 말을 꼭 지켜 달라” 라고 외쳤다.

 

시민 추모제가 끝난 후, 본지 기자는 한미경 진보당 화성시위원장에게 “고 김재형 고모의 발언이 사실인가? 식대와 숙박비를 제공해야 할 사람이 몇 명인가?” 라고 질의했다. 이에 한미경 진보당 화성시 위원장은 “상주 인원은 40명 미만이다. 이 부분에 대해 오늘도 화성시 관계자와 비공식적으로나마 충분히 얘기했다. '화성시는 유가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언론에 보도자료는 계속 내면서, 진정으로 유가족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려를 좀 더 해줬으면 좋겠다. 식대와 숙박비 지원만으로도 유가족들에게는 큰 힘이 될 것이다. 문제가 해결 된 것이 없는데, 유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를 그만했으면 좋겠다”라고 발언했다.

 

박상희 기자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 편집장 박상희 기자 입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