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사회

화성시, 사망자 명단은 도대체 언제?

명단이 달라지는 것이 아닌데도 사망자 명단 공개 안해
DNA 검사는 비교군이 있어야
중국동포연합회 위로와 지원 방문도 거부

 

6월 25일 오후 5시 화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는 화성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이 있었다. 6월 24일 오전 10시 31분에 발생된 화성 서신면 전곡 산단 아리셀 배터리 공장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23명이고 신원이 알려진 사람은 한국인 2명이다. 중상 2명, 경상 6명의 환자를 포함하면 총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시는 화성시청 1층 로비에 합동 분양소를 설치하고, 시민이 많이 올 수 있는 곳에 분향소를 설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망자의 국적은 중국 17명, 라오스 1명, 한국인 5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본지 기자는 “사망자 명단은 언제 나오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화성시청 담당자는 “사체의 DNA 분석이 끝나야 사망자 명단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사체의 DNA를 모르더라도 사망자 명단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는 본지 기자의 질문에도 “인력이 지원되는 부분은 사업자를 통해서 나오는데, 어느 분이 어느 분인지 유전자 검사를 끝내야 한다”라고 같은 답변을 했다.

 

기호일보 기자가 “연락 안 닿는 유가족이 몇 분이 계시고, 몇 분의 유가족이 화성시청에 와 계신지?”,“중국동포연합회에서 위로와 지원차 왔는데 그건 왜 막으시는 건가?”라고 질의했다. “동포분들이 오시는 것은 협조차원에서 좋다고 생각이 들지만, 사망자를 특정하기 어려워서 유가족과 DNA 검사가 특정이 돼야 해서 그런 절차가 진행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박상희 기자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 편집장 박상희 기자 입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