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5℃
  • 서울 23.9℃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6.5℃
  • 박무부산 24.9℃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0℃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7℃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6.3℃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에서 참사 희생자 추모제 진행

7월 14일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 보도자료

7월 13일 토요일부터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희생자의 장례 일정이 시작됐다. 빈소가 차려진 함백산 추모공원에는 많은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억울하게 희생당한 고인을 추모하고,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장례를 미루기로 한 유가족들도 오후 3시 반 ‘대책위’에서 준비한 버스에 올라 함백산 장례식장에 도착한 후 5곳의 빈소에 들러 조문했다. 먼저 장례를 치르는 유가족들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이후 활동을 다짐했다. 추모제에는 3대 종단 (기독교, 불교, 천주교)의 추도사와 함께 ‘경기민예총 방기순 님의 추모 공연과 ’풍물굿패 삶터‘에서 희생자의 영혼을 위로하고 좋은 곳으로 인도하는 ‘씻김굿’으로 추모제를 마쳤다. 조문을 마친 유가족과 추모제 참가자들은 애도, 위로와 함께 “참사 발생 후 3주가 지나가는 동안에도 진정한 사과는커녕 ‘개별 합의’에만 열을 올리는 ‘에스코넥, 아리셀’을 규탄하며,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힘을 내겠다”라는 다짐을 하며 하루 일정을 마쳤다. ‘대책위’ 진실규명, 재발 방지팀 손진우 팀장의 사회로 진행한 추모제는 아래와 같은 순서로 진행됐다. 대책위 대표 발언으로 양환웅 (조계종 사회노

매향리 주민들의 삶, 책이 되어 나온다!

화성여성회, '매향리 주민생애사 아카이브' 첫 모임 갖고 본격 출발! 

화성시 매향리 주민들의 삶이 책이 되어 나온다. '매향리 주민생애사 아카이브 구축' 프로젝트가 7월 12일, 화성드림파크 내 농가레스토랑에서 첫 발을 떼었다. 화성여성회가 주관하는 이번 사업은 경기도 비영리 민간단체 공익활동지원사업이다. 한미경 화성여성회 대표는 "미공군폭격장이었다가 이제는 평화생태공원으로 변모한 매향리를 모르는 주민들은 거의 없다"며 "그 거대한 역사적 공간 속에서도 하루하루 삶을 꾸려간 것은 바로 평범한 매향리 주민들이었다. 그 이야기를 남겨보자는 것, 그것도 전문 작가들이 아니라 지역에 사는 우리 주민들이 직접 남겨보자는 것이 이번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라고 설명했다. 화성시 전역에서 모두 9명의 주민들이 '시민 작가'로 자원했다. 이날 첫 모임은 전만규 매향리평화마을건립추진위원장의 '매향리의 역사' 이야기, 권민진 전 꿈틀기억의책 편집장의 '생애사 아카이빙 어떻게 할까' 교육, 그리고 마지막으로 매향리 주민들과 시민 작가들간의 첫 인사자리로 진행되었다. 권민진 전 편집장은 "우리는 실제로 책을 만들고 전시회를 할 거다. 이 자리에 오신 분들은 이미 작가다"라며 "자서전을 쓰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용기'이고 가장 중요한 도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