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7℃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사회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 “화성시장 공식적으로 사과하라”

대책위, “화성시 공무원이 유가족에게 7월 1일 시민 추모 문화제 취소됐다고 거짓말해”
“화성시는 유가족이 모이는 것을 방해하지 말라”
“유가족의 마음을 파헤치는 일을 하지 말라”
“화성시장은 그러지 마라”
“억울한 23명의 영혼이 시청 분향소에 머물고 있을 것”

 

2024년 7월 2일 오전 11시 화성시청 1층 로비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사고 추모분향소에서는 ㈜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 (이하 대책위)의 기자 회견이 있었다.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발생 직후 노동, 법률, 이주, 인권, 종교, 시민사회 등이 모여 긴급하게 대책위 구성을 논의하고 유가족을 중심으로 한 피해자 권리보장과 진실 규명등 관련한 대응 방향을 모색해왔다.

 

피해자 가족 협의회가 구성되고 “대책위와 함께 이후 대응을 함께 하겠다” 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대책위는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고 현재까지 드러난 문제를 포함한 재발 방지 및 피해자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제반 활동, 이번 참사를 통해 더욱 절실해진 안전한 일터, 안전한 사회의 건설과 피해자의 아픔에 함께 하며 마음을 나누기 위한 다양한 추모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취지 발언에 나선 대책위 공동대표 양경수 위원장은 “가장 열악한 현장, 가장 극심한 착취의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쓰러지고 있다. 사고의 진상을 명백히 규정하고, 책임 있는 자들에게 엄중한 처벌을 안겨주고 현장에서 참사가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이다” 라고 발언했다.

 

이주노조 우다야 라이 위원장은 “이주노동자는 죽으러 오지 않았습니다. 안전하게 일하고 싶습니다” 라고 발언했다.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다시는’ 김미숙 (김용균 재단 이사장)은 “(대한민국은) OECD 가입국 중 수십 년 동안 산재사망 1위다. 재발방지는 살아있는 피해자와 함께하는 우리들이 꼭 풀어야 할 과제라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위한 법률대응,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요구안과 실행 방안 마련,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피해자 권리 보장을 위한 대책 요구안과 실행 방안 마련,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피해자 권리 보장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 마련 촉구, 이주 노동자의 건강권과 노동권 확보를 위한 제도, 반복되는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 확산과 이를 위한 다각도 활동” 등의 요구안을 발표했다.

 

기자회견 마무리 후 질의 응답에서 본지 기자는 “화성시청 공무원이 유가족에게 추모제가 취소됐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 사실인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책위 관계자는 “추모제는 당연히 분향소가 있는 곳에서 자발적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화성시청은 관내 공간이기 때문에 불허한다고 했다. ‘유가족이 이 공간에서 함께 하기 위해 억울함을 추모하기 위해 하는 추모제가 왜 불허 되야 하느냐’라고 화성시청에 질의했다. 우리(대책위)에게는 아무런 답변 없이 공무원들이 유가족 개개인에게 전화 연락을 했다. (추모) 문화제 취소 됐으니 오지 않으셔도 된다. 이게 7월 1일 있었던 상황이다. 추모제를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권리이다. 우리의 권리를 침해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 거짓말을 했다. 명백하게 이 부분에 대해서는 화성시장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요청한다”라고 답변했다.

 

박상희 기자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 편집장 박상희 기자 입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