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24.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4.5℃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1.3℃
  • 박무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22.7℃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회

전곡해양산업단지 지정폐기물 계획변경 심의 반려하라!!!

- 주민·기업인·환경단체 80여 명 경기도청 앞 집회, 화성도시공사 앞 2차 집회, 도시공사 면담
- 앞에서는 서해안 생태관광특구, 뒤에서는 지정폐기물매립장 계획 승인 절대 불가
- 개인 사업자 이권으로 부터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청청바다 지켜야....

 

6월 3일, 서신면 이장단협의회와 노인회, 부녀회 등 지역 주민과 전곡산단기업인협의회, 환경단체 등 80여 명이 경기 화성시 전곡해양산업단지 내 지정폐기물 최종처리시설(이하 전곡산단지정폐기물매립장) 계획 변경(안) 심의를 반대하며 경기도청 앞에서 반대집회를 열었다.

 

2009년 전곡해양산업단지 조성 당시, 산단 내 사업장 일반폐기물을 처리(지정폐기물은 전량 위탁 처리) 하기 위해 매립시설이 계획되었으나 2019년 사업자가 ㈜성주테크로 변경되면서 산단 내 1만 6천542㎡ 부지에 산업폐기물 45만㎥ 중 지정폐기물 9만 5천㎥을 매립하는 계획을 추진해 왔다. 2023년 사업자가 낸 환경영향조사서에 대한 한강유역환경청 ‘적합’ 결정이 내려졌고, 현재 지정폐기물 매립에 대한 산단 기본계획 변경을 위한 경기도 지방산단 심의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집회에 참석한 80대 주민은 ‘내가 살아있는 동안은 괜찮겠지만 300년 동안 유독한 독극물이 고향 바다와 토양을 오염시키게 둘 수는 없지 않겠냐’며 후손에게 미안해서 반대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최근 마을마다 사업자 측에서 상생지원금이라며 3,250만 원씩 뿌리고 다니면서 주민 간 갈등을 부추기도 있다며 부당한 사업이니까 돈으로 주민을 매수하는 것이라며 울분을 토하기도 하였다.

 

화성환경운동연합 박혜정 공동대표는 ‘전곡항에서 개최된 바다의 날 행사와 뱃놀이 축제에 22만 명이 참가했다고 한다. 바다는 생명의 기원이다. 특히 사업지 인근 바다는 해양 관광지만이 아닌 멸종위기종 서식과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경기도는 서해안 청청해역을 보전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 경기도 미래비전을 위해 지정폐기물매립장 계획 변경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한 ‘전곡산단은 조성 시에도 해양오염을 줄이기 위해 폐기물다량배출업종, 도금업 등 13개 업종에 제한을 두고 개발한 산단이며 폐기물 발생량이 2천 톤에 불과하다. 청청해역을 지키려는 산단 기본계획을 변경하고 유독 물질이 배출되는 지정폐기물을 매립하는 것은 기본 취지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비봉삼표지정폐기물매립장 반대대책위원회 하윤보위원장은 ‘화성 농어촌지역마다 폐기물매립장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기업의 이익을 위해 주민과 환경을 팔아먹는 악질사업으로부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민을 보호하고 당장 나와서 지역 주민의 애타는 목소리를 들으라’며 경기도 내에 폐기물매립장이 화성에만 집중되고 있는 부당함을 전했다.

 

전곡산단기업인협의회 김인국대표는 "2015년 폐기물처리장 분양 공고 시 산단 내 발생하는 사업장 일반폐기물만 처리하는 것으로 시행하였으나, 수익성이 없자 분양을 담당한 화성도시공사에서 전국 단위 폐기물로 확대하고 지정폐기물 매립까지 추가하여 계획 변경 승인 전에 분양 계약을 진행했다고 의심된다"라며 "적법하다면 주민공청회에서 약속한 분양계약서를 공개하라"라고 주장했다.

 

또한 "2,400억 원의 개인 사업자의 이익을 위해 특혜를 주며 기존 입주기업과 지역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화성도시공사는 ㈜성주테크와의 분양 계약을 취소하고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라며 화성도시공사 앞에서 2차 집회를 진행했다.

 

 

한편 화성도시공사 앞에서 진행된 2차 집회에서 한 주민은 "암과의 전쟁을 피하고자 제부도 서신면으로 이사왔다. 이사온지 몇년 밖에 되지 않았는데 갑자기 폐기물 매립장이 들어온다고 한다. 저는 더이상 암환자로 살기 싫다. 성주테크는 폐기물 매립장을 당장 철회하라" 고 외쳤다. 

 

1시간 가량 이어진 2차 집회에서 참여자들은 "산단조성관리기본계획변경과 심의위원회 개최 결사반대한다" "서해안 관광특구 후보지에 지정폐기물 매립장 결사 반대한다" "마을마다 현금살포하고 주민 분열 조장하는 성주테크 물러나라" "경기도 지사 면담을 요청한다" "전국단위 지정폐기물 매립장 강행처리시 연간 100만명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독극물 유해물질 지역으로 홍보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2차 집회 후 폐기물매립장 반대위 대표들은 화성 도시공사 관계자와 면담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빠른 시간안에 경기도,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주)성주테크, 폐기물매립장 반대위 등 5자 회담을 요청했다. 

 

 

박상희 기자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이자 DESK 박상희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