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맑음동두천 28.6℃
  • 구름많음강릉 28.8℃
  • 구름조금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27.9℃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진보당 화성, "김동연, 뻔뻔한 기후도지사 시늉 즉각 중단하라!"

성명 내고, 김동연 지사의 '북미 방문 기후도지사 행보' 강하게 비판!

 

진보당 화성시위원회(위원장 홍성규)는 5월 12일, 성명을 통해 "김동연 지사는 뻔뻔한 '기후도지사' 시늉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미국을 방문하여 현지 시각 5월 9일 오후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와 회담을 갖고 '기후위기 대응 관련 지방정부의 리더십과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인즐리 주지사는 '기후주지사'로 일컬어질 만큼 의원 시절부터 청정에너지와 환경문제 분야의 지도자로 유명하다고 한다.

 

홍성규 위원장은 "경기국제공항을 여전히 완강하게 고집하는 한 김동연 지사는 '기후도지사'를 언급할 자격이 전혀 없다. 아니 더 정확히 말하자면 거꾸로 '기후도지사'가 아니라 '기후악당'이다"라며 "아니 도대체 어떻게 기후위기대응과 공항건설이 한 묶음으로 함께 갈 수가 있나? 국제적인 웃음거리, 조롱거리가 될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경기국제공항은 여전히 김동연 지사의 핵심공약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에 따라 경기도는 계속하여 추진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국제공항 건설 추진 방안 수립 연구용역'에서 후보지로 검토 중인 곳이 최소 6개 지자체 내 10여 곳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 지역은 모두 경기남부권으로 수도권 대도시와의 접근성이 높은 안산·평택·안성·용인·이천·화성 등이다. 3억 6,500만원을 들여 '공론화 사업'도 강행 중이며 이르면 오는 12월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제7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반영도 정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진보당 화성시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김동연 지사는 거꾸로 가면서도 '기후도지사'를 주장하고 있는 셈이다. 지사의 뻔뻔한 행태에 부끄러움은 오롯이 우리 도민들의 몫"이라며 "둘 중 하나만 하라! '국제공항 건설'과 '기후도지사'는 절대로 함께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21년 프랑스에서는 고속철도로 2시간 30분 이내 이동이 가능한 국내선 항공 노선을 폐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교통수단이 비행기라는 판단이다. 프랑스 환경 자문위원단의 애초 제안은 4시간 이내 이동 가능한 운항의 제한이었다고 한다. 오스트리아에서도 지난 2020년부터 이미 비슷한 제도가 시행 중이다. 

 

[성명서] 김동연 지사는 뻔뻔한 '기후도지사' 시늉 즉각 중단하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기후도지사' 코스프레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해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와 회담을 갖고 '기후위기 대응 관련 지방정부의 리더십과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홍보했다. 인즐리 주지사는 '기후주지사'로 일컬어질 만큼 의원 시절부터 청정에너지와 환경문제 분야의 지도자로 유명하다고 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경기국제공항'을 여전히 완강하게 고집하는 한, 김동연 지사는 '기후도지사'를 언급할 자격이 전혀 없다. 

더 정확히 말하면 '기후도지사'가 아니라 '기후악당'이다. 

아니, 도대체 어떻게 기후위기대응과 공항건설이 한 묶음으로 함께 갈 수가 있나? 국제적인 웃음거리, 조롱거리가 될 일이다. 

 

'경기국제공항'은 여전히 김동연 지사의 핵심공약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에도 경기도는 연구용역에 따라 후보지로 검토 중인 곳이 최소 6개 지자체 내 10여 곳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구용역과 함께 수억의 예산을 들여 '공론화 사업'도 강행 중이며 이르면 오는 12월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제7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반영도 정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한다. 

 

김동연 지사와 경기도가 정말로 기후위기 관련한 국제적 추세를 알고 있는지부터가 의문스럽다. 

이미 지난 2021년 프랑스에서는 고속철도로 2시간 30분 이내 이동이 가능한 국내선 항공 노선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교통수단이 바로 비행기이기 때문이다. 환경 자문위원단의 애초 제안은 4시간 이내 이동 가능한 운항의 제한이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2020년부터 비슷한 제도가 시행 중이다. 

 

김동연 지사는 거꾸로 가면서도 '기후도지사'를 주장하고 있는 셈이다. 

지사의 뻔뻔한 행태에 부끄러움은 오롯이 우리 도민들의 몫이다.

둘 중 하나만 하라! 

'국제공항 건설'과 '기후도지사'는 절대로 함께 갈 수 없음을 분명히 못박아둔다. 

 

 

2024년 5월 12일

진보당 화성시위원회 (위원장 홍성규)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이자 DESK 박상희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