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7.7℃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9℃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진보당 홍성규, "반 기후정의, 경기국제공항 즉각 철회해야!"

- 9.23기후정의행진 참여, "기후 위기 심각“

 

홍성규 진보당 화성시갑 국회의원 후보는 9월 2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9.23 기후정의행진'에 참석해 "생태계 파괴, 기후 위기 가속하는 개발사업을 중단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계 기후 행동의 날을 하루 앞둔 9월 23일, 노동·사회·환경 등 각종 시민단체로 구성된 '9.23기후정의행진' 조직위원회는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시청역과 숭례문 일대 5km 구간에서 ‘위기를 넘는 우리의 힘’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홍성규 후보는 "이미 전 세계를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이슈는 기후 위기다. 올여름 폭염을 모두 함께 겪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며 "특히 기후 위기 가속하는 개발사업의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공항'이다. 경기도에서도 핵심사업으로 '경기국제공항'을 꼽고 있다. 김동연 도지사가 정말로 '기후도지사'를 표방한다면 절대로 공존할 수 없는 이슈"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CF(무탄소)연합을 제안했는데, 세계적 노력과 거리가 있고, 실현 가능성도 낮다. RE100 관점에서 재생에너지가 아닌 원자력발전을 계속 확대하는 것도 정말로 심각한 문제다. 우리 정부 정책의 대대적 전환이 시급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전국 각지에서 약 3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이 날 집회에서는 ”경쟁은 필요 없다. 공공성을 회복하라. 불평등이 재난이다. 평등해야 함께 산다. 핵발전 중단하고, 공공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중단하라. 철도 민영화 중단하고 공공교통 확충하라. 물·전기·가스는 상품이 아니다.“ 등의 구호가 터져 나왔다.

 

한편, 이번 기후정의 행진에서는 공식적으로 5대 요구안을 제기하고 있다. ▲기후재난으로 죽지 않고 모두가 안전하게 살아갈 권리를 보장하라 ▲핵발전과 화석연료로부터 공공 재생에너지로, 노동자의 일자리를 보장하는 정의로운 전환 실현하라 ▲철도 민영화를 중단하고 공공교통 확충하여, 모두의 이동권을 보장하라 ▲생태계를 파괴하고 기후 위기 가속하는 신공항건설과 국립공원 개발사업 중단하라 ▲대기업과 부유층 등 오염자에게 책임을 묻고 기후 위기 최일선 당사자의 목소리를 들어라 등이 그것이다.

 

미담플러스 박상희 기자 |

프로필 사진
박상희 기자

안녕하세요
미담플러스 대표이자 DESK 박상희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