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34.2℃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도서를 찾아가는 음악회

윤왕로의 음악이야기 12
백석대, 협성대 교수 역임. 화성심포니 지휘자
상명대, 가톨릭대, 국제대 강사역임
독일 쾰른, 프랑스 디종 국립 음악원 졸업

 

10년 전 쯤 트럼펫 연주로 서울 예술의 전당에 자주 갔었다. 하루는 무대 입구에서 연습하며 들어가길 기다리는데, 백건우 선생님이 다음 날 사용 할 피아노를 고르려고 오셨다. 세계적이며 백발의 백건우 선생님이 나에게 꾸벅 인사하셔서 놀랐다. 제랄드 슈발즈코프는 뉴욕필 수석 트럼펫 연주자 였다. 대입때 그의 아르방 음반을 많이 들었다. 지금은  지휘자로 활동하며 그의 유튜브는 공부에 도움을 준다. 제라드가 줄리아드 다닐 때 백건우 선생님이 있었다. '검은 머리'라는 뜻의 슈발즈코프는 백건우 선생님에게 잘해 주었고 프랑스 소품 곡의 음반 제작을 가져온다. 프랑스 소품곡의 피아노 반주는 백건우 선생님이 하셨는데 매우 훌륭하여, 트럼펫 독주보다 뛰어나다. 제랄드는 뉴욕필 트럼펫 수석 단원이후, 자상한 지휘자로 부인 윤정희 사망후 국내 활동을 안하는 백건우 선생님은 학창시절 제랄드 슈발즈코프의 프랑스 소품곡 음반 제작에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었을 거다. 하지만 후학도에게는 뛰어난 그의 반주 솜씨와 트럼펫 연주자 윤왕로에게도 따뜻한 인사를 건내는 인간성을 지녔다. 어린 시절의 추억과 제랄드 슈발즈코프의 좋은 기억, 그와의 프랑스 소품곡의 피아노 반주를 잘 하신 점이 남는다. 몇 년 전에 있었던 도서 찾아가는 음악회가 재현되고 나의 건강이 회복되면 같이 출연하고 싶다. 우리는 국화도, 입파도의 연주를 할 수있다.